개구리 노총각

2016.10.19 10:39 [ 일상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

어린이집에서 배워선 엊그제부터 연서가 자꾸 흥얼거리길래 어제 동영상으로 찍어 보았다.

가사도 율동도 표정도 모두 정말 신난다.


저 건너 조그만 호수 위에 아하~ 이히~

개구리 노총각이 살았는데 아하~ 이히~

사십이 다되도록 장가를 못가

안간건지 못 간 건지 나도 몰라 몰라 앗싸 앗싸 몰라 아앗싸 몰라

( 가사를 까먹고 잠시 어색한 정적이 흐르다가 격해진 감정으로 ) 

얼굴이 못 생겼나 돈이 없나

어디가 어째서 왜 그런지 나도 몰라

몰라 앗싸 앗싸 몰라 아앗싸 몰라


신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특하다  (0) 2016.11.24
10월 28일 어린이집 동요대회  (0) 2016.10.31
개구리 노총각  (0) 2016.10.19
생일 축하 편지  (0) 2016.10.11
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  (0) 2016.10.07
소풍엔 김밥  (0) 2016.10.04

Write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