따다닥 따다닥

2008. 9. 1. 11:37 [ 단편(舊)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잠을 자려고 눈을 감았는데,
심슨군이 장난을 걸며 손가락으로 따다닥 따다닥 내 이마를 세게 때렸다.
졸리운 내가 외친 외마디 비명소리는
.
.
.
.
.
.
 

시끄러엇!


바보,,
 
그럴땐,

'아파!
 또는
'그만때려'

라고 말했어야지..

'단편(舊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자주쓰는표현 - Ⅱ  (0) 2008.09.11
너만 몰라 - Ⅱ  (0) 2008.09.09
따다닥 따다닥  (0) 2008.09.01
너만 몰라 - Ⅰ  (0) 2008.08.28
집중이 필요해  (0) 2008.08.21
나의 투표에는 철학이 있지  (0) 2008.01.15

Write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