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지선을 지킵시다!

2004. 10. 28. 16:46 [ 단편(舊)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

내가 이러겠다고 하자,

또또또 쓸데없는 소리..하며 일축.

추석쯤 집에가는길에 생각났던 아이디어 -_-

정지선을 반듯하게 지키겠다는 나의 곧은 생각이 잘못됐다면 돌을 던져 






'단편(舊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매달 내, 이매달!! 다 따버려!!  (0) 2004.11.15
깊고 푸른 밤  (0) 2004.11.15
정지선을 지킵시다!  (0) 2004.10.28
따악!! 당구다마 깨지는 소리  (0) 2004.10.19
우울증치료방법  (0) 2004.09.12
8살 꼬마조카의 이빨힘  (0) 2004.08.23

Write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