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해

2005. 1. 5. 13:46 [ 일상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심야영화 10:40 pm 역도산(RIKIDOZAN) 관람


설경구 역시나 멋있는 배우다..

후반부쯤에 약간은 졸리웠다.

졸렸던 이유는, 바지속에 그대로 입고왔던 잠옷바지 때문이었으리라..고 탓해본다.





예고편으로 주성치의 쿵푸허슬!을 보았을때는 매우 신이 났다.
예고편내내 쿵푸허슬!을 연신 따라외치자, 심슨군 기가막히다는 듯 한 비웃음..

나는 특히나 주성치가 좋다. 주성치식의 코미디가 좋다.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꺼져스킨중독  (0) 2005.01.11
미래소년 코난  (0) 2005.01.11
새해  (0) 2005.01.05
음악 200곡 날라가다..  (0) 2005.01.05
크리스마스  (0) 2005.01.05
태몽  (0) 2004.12.20

Write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