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이쿠아라리움

2017.11.01 23:16 [ 단편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2017. 10. 22. (일)



현진이는 수첩에다 물고기들 이름을 적었다.

모름지기 학생의 자세가 되었다.고 칭찬하기엔

관람진행이 더뎌져서 속터짐이 한근 반 두근 반



'대전아쿠아리움에서만 관람할 수 있다'는 표식이 있을때 더욱 집중하여 관람한다.

여기 아니면 못 본다.는 한정판이 주는 특별함



아쿠아리움 내부 곳곳에 포토존이 있다.



뱁새가 황새 따라하다 겨드랑이 찢어질 각



그런데 우리가 지금 어디에 온거지?

장소의 정체성이 흔들린다.



우린 물고기들을 보러 아쿠아리움에 왔단 말이다.



그런데 3층에서는 축산후계자 체험이 있었다.

초식동물에게 먹이주기(당근) 체험과, 맹수들에게 먹이주기(닭날개) 체험을 해볼 수 있다.

쨌든, 동물원보다 더 생생한 맹수들 근접관람



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노트8 스티커 사진



가젯트 만능팔 부럽지 않다. 노트팔 인물미화!


신고

'단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쌀국수 먹으러 베트남 안가도 되겠다.  (0) 2017.11.17
무서워서  (0) 2017.11.03
아이쿠아라리움  (0) 2017.11.01
나무가 아닌 숲을 보게 되면..  (0) 2017.10.17
담백과 느끼  (0) 2017.08.24
미니블럭 천단  (0) 2017.08.22

Write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