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 반

2009.07.24 15:42 [ 단편(舊) ]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[ 2009년 7월 24일 금요일의 대화 ]

아침에 어머니께서 내게 물으시기를;

닭 볶은게 낫냐? 삶는게 낫냐?

오늘이 중복이라고 저녁 반찬으로 닭요리를 해주실 모양이다. 내가 머뭇거리며 말을 못하고 있자
심슨군 왈;
아무래도.. 닭볶음이 낫죠!

어머니 왈;
알았어. 그거 해주지뭐.

어머니 퇴장하신후 뒤늦게 소심하게 최우선 왈;
닭볶음은 닭볶음 나름대로의 맛이 있고,
백숙은 백숙 나름대로의 맛이 각각 다른데...

심슨군 왈;
그럼 반 반 해달라고 해!
양념반 후라이드반! 도 있는데,,,,
닭볶음반 닭백숙반!

최우선 왈;
캬캬!



신고

'단편(舊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상상할 수 있어!  (0) 2009.09.23
안한다메  (0) 2009.08.27
반 반  (0) 2009.07.24
대문에도 좀..  (0) 2009.06.25
열십자  (0) 2009.04.02
마누라 죽이기  (0) 2008.12.23

Write a comment